커뮤니티질문과 답변

강남경찰서 형사 의문사 사건 (feat.강남 vvip 파티 )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명배1 작성일21-03-03 00:49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6c69a7d3e376350df93d07f6260d6375.jpg 강남경찰서 형사 의문사 사건 (feat.강남 vvip 파티 )

2010년, 7월 29일

 

충북 영동 한 저수지에서 낚시를 하러간 민 모씨는 물가 위에 떠 있는 머리카락 같은 것이 보여 확인해보았다.

남성의 시신, 시신의 주머니에 있던 경찰 신분증을 통해 강남 경찰서에 근무하던 이용준 형사임을 알 수 있었다.

 

당시 이용준 형사는 지역 경찰과 강남 유흥업소들 간에 유착에 대해 조사하고 있었다.

 

 

그가 사고가 나기 전 날, 그는 밤늦게 야근을 하고 어떤 사건 자료를 근처의 파출소에 가서 복사를 하고난 다음

아는 형 서모씨와 함께 새벽 늦게 양주를 마시며 서로 대화를 나누다 서모씨의 집에서 잠을 청했다.

 

7월 27일 아침, 이용준 형사는 반장의 전화를 받으며 밖으로 나섰고(반장의 전화가 아니었을 지도 모른다),

경찰서가 아닌 절도 현장을 잠시 둘러보다 부산 카센터를 목적지로 차를 몰고 영동으로 가는 도로에서 교통사고가 일어나게 된다.

4차선 가드레일 쪽에서 한번 박고나서, 1차선을 가로지르며 이중으로 충돌,

충돌로 차량은 반쯤 찌부러졌으나, 머리에 경미한 부상으로 그친 이용준 형사는 근처 영동병원으로 옮겨지게 되었고,

화장실을 간다는 말과 함께 실종되었다.

 

그렇게 저수지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것이다.

 

시신을 인도받은 동료 형사는 '자살이 확실하니 부검을 할 필요가 없다.'며 말하였다.

경찰은 유가족에게 '평소에 이성문제로 말 수가 적어지고, 우울증을 겪었다. 강력계 형사가 저수지에서 사망한 것이 언론에 나오면 사람들이 동요할 수 있으니, 

이성문제로 자살한걸로 먼저 발표하고 나서, 그 시간동안 조사를 하도록 하자.' 며 유가족들을 설득하였다.

 

한달 후, 경찰은 자살로 내사종결 시켰으며,

 

 

언론에 재조명 되자, 재조사를 하게 되었으나 '자살은 아니지만, 타살의 증거도 찾을 수 없다.'는 말과 함께 미제사건으로 처리되고 말았다

 

 

 

이용준 형사는 수사과 교육을 마쳐 이제 막 발령되었으며,

이전 부서에서는 3년 연속 모범 경찰로 표창장을 받은 우수한 경찰이었었다.

 

병원의 검사 내역으로는 혈중 알코올 농도 0.01%로 정상이었다.

시신은 부검을 하였고, 시신에서는 목에는 강하게 압박된 흔적이 있는데다 이마와 정수리 뼈가 골절되어 있었다.

혈액에서는 감기약 성분인 다이펜하이드라민이 검출되었으며, 그는 감기약을 복용한 력이 없고, 병원에서도 투약을 하지 않았었다..

 

 

 

78f2e883526e27b9ee507c1aba64f4bf.jpg 강남경찰서 형사 의문사 사건 (feat.강남 vvip 파티 )

버닝썬이랑 똑같은 경찰서인데 대체 저기서 무슨일이 벌어지는지 정말 궁금하구만 


추가)현재 모 재벌 3세의 마약사건 및 지인 자살사건도 같은 경찰서라네요